사람들로 북적여 주차할곳도 없었던 대한다원에 비해,

바다가 보이는 얕은 언덕에 위치한 제2대한다원은 한적한 분위기였다.

 

탁트인 전경과 마주한 바다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이 시원한곳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