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방해수욕장의 명사십리

 

새로 뻗은 7번 국도가 시원한 모습을 보여주지만,

예전의 국도가 바다와는 좀더 가깝고 친숙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