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가장 오래되었다는 봉정사 극락전을 보기 위해,

오후늦게 길을 나섰다.

설레는 맘으로 입구에 도착했을 때, 입구의 콘크리트 길이 기분을 반감시켰고,

한창 공사중이라 완전 해체되어 있는 극락전의 모습을 보았을때, 맥이 빠져버렸다.

사찰이 아니라 공사판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