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석사 가는 길에 들른 소수서원은, 생각했던것보다 실망스러웠다.

이곳저곳이 공사중이었고, 어디서부터 어디까지가 소수서원인지의 경계가 명확치 않아서,

약간은 당황스럽기까지 했던곳.

 

2년만에 다시 찾은 부석사의 입구는 상당히 다른 모습으로 바뀌어 있었다.

주차장이 새단장을 했고, 입구까지의 길이 깔끔하게 보도블럭으로 포장되어있었고,

어울리지않는 인공폭포까지...

하지만 가파른 언덕길을 올라 부석사 무량수전앞에 섰을때의 기분은 예전과 별반 차이가 없었다.

상쾌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