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산지에 들른후 동해안을 향해 차를 몰았다.

인턴생활을 하면서 푸른 동해바다를 볼수 있을거라곤 생각도 못했는데,

안동에서 바다까지는 생각보다 멀지 않은 거리였다.

수많은 군인들이 힘들여 만들었을 도로를 달려 해맞이 공원으로...

 

 

 

 

아... 에메랄드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