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악산 미륵사지...

수안보로 여행을 갈때면 들르곤 했던곳이라 낯이 익은 곳이다.

종종 익산의 미륵사지와 헷갈리기도 하는곳.

 

낯이 익은 석불
원래 목조 지붕이 있었는데, 다 불에 타버리고 이 모습만 남아있는거라고...

 

미륵사지 삼층 석탑

 

이곳이 한때, 대규모의 절이 서 있던 자리...
지금은 초석들만 남아있다.